Untitled Document

Welcome!
This is my pure love for the pain of the earth


color

b/w

stone

work

equipment

freetalk

  Total : 93, 11 / 19 pages          


곰만이 겨울잠 자는 게 아니다.
척박한 바위틈에 자라는 풀은 봄에 돋는 새싹을 위해서 겨울잠을 잔다.
우리네 서민들도 죽은 모습이지만 그게다 새 생명을 싹 틔우기 위함이다.


PREV   돌부처
NEXT   직탕아래

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


Copyright 2002 xiebo.com All rights reserved